*서울주보 3면, 2014년 9월 14일 성 십자가 현양축일


(전례상식)  하루에 번이고 성체를 영하면 그만큼 복을 받나요?


<교회법전> 917조에서는성체를 이미 영한 사람이라도 같은 자기가 참여하는 성찬 거행 중에서만 다시 성체를 영할 있다.” 언급하면서 하루에 번까지 영성체할 있음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는 성체를 많이 영할수록 그만큼 많은 은혜를 받을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교우들을

올바른 신앙 생활로 이끌어 주기 위한 규정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전례 행위에 있어 교우들이 취해야 자세는 교회가 정한 규범을 따르는 것이

올바르고, 정상적이며, 바람직합니다.


뜻을 알면 전례가 새롭습니다 정의 신부님 | 생활성서


                                        "Peace be with You!"